횟수로 3년째 연구실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벌써 그렇게나 되었군요^^;;)

많이 배웠다고 생각하면,
어느새 한발짝도 못 나갔구나를 느끼게 되고
많이 변하지 않았을까 생각하면,
아직도 버리지도 채우지도 못한 것이 많구나를
알아차리게 됩니다.

요새는 '절실함'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합니다.
생각해서 될 것이 아닌 것 같은데,,, 말이죠;;;

저는 노신에 대해서도 잘 모르고
책도 제대로 읽어 본적이 없는데요,,
이번에 노신과 만나서
제 마음 속 질문들을 날카롭게 표현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오늘 내일 안으로 돈을 구해서, 입금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