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학교 두번째 시간,
육징록의 발제문을 올립니다.

-최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