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생신이라 가족들끼리 점심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간단히 인사만 드리고 가려 했는데,

친지분들까지 오셔서 완전 발목잡혔습니다. --  

서두른다 해도 조별토론 때나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

아무래도 오늘 못 갈 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일이 커져 손이 많이 필요하네요.

오후에 가겠다고 했다가 한 소리 들었습니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어머니 좀 도와드려야 할 것 같아요.

담주에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