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에는 결석이 많았습니다.

민정과 병선이가 많이 아팠대요.

참, 어린 것들이 아프기나 하고, 얘네들을 어디에 쓸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한편 들다가도, 제 마음의 측은지심이 솔솔 피어오르네요.

그래, 환절기에는 젊어도 어쩔 수 없지, 뭐. 

아플만큼 아프고, 빨리 일어나라.

공부해야할 게 아주 많다.

 

[명이대방록]을 다 읽었습니다. 휘릭히릭~

5월 11일에는 왕부지의 다른 책 [맹자사설](양혜왕에서 '2루'까지) 읽습니다.

미리 발제를 예약했던 민정이가 아픈 몸을 이끌고 발제합니다.

머리 쥐나게 만드는  [내재의 철학 황종희](의지의 형이상학 125쪽-현성론과 황종희 218쪽까지)는

이 책을 아주 재미나게 읽고 있는 영달이가 발제합니다.

 

*[맹자] 암기할 부분은 <양혜왕하> 2, 3장구.

**6월1일날, 에세이 있습니다. 에세이를 향한 첫걸음, <주제 잡기>

에세이 쓸 주제를 하나씩 준비해옵니다.

***간식은, 출석부 순서대로 달경샘, 병선, 제리가 해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