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준입니다.

오늘 급하게 처리해야할 일이 있어 가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한주에 한번 만나는 소중한 배움에 기회를 놓쳐 안타깝네요.

다음주에는 꼭 참석하도록 하겠습니다.

열공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