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청소년 인문서당 ∥ 루쉰, [아큐정전]([루쉰전집], 그린비)

최정옥(남산 강학원 연구원)

신년벽두부터 학교폭력 문제로 사회가 시끄럽다. 대학입시나 청소년비행 및 학교붕괴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도 아닌데, 새삼스럽다할 정도로 시끄럽다. 생각했던 것보다 폭력의 수위가 더 높아서일까. 그런데 이 사건들을 대하는 사회의 대응은 진부하다. 학교폭력의 가해자와 피해자로 나누고, 피해자에게는 동정을, 가해자에게는 더 강한 법을 적용시켜야 한다는 식이다. 전문가들의 진단도 마찬가지. 전문가를 둬서 학교폭력이 일어날 소지를 감시, 조사하고, 미연에 예방하자는 게 그들의 대안이다. 학교 도처에 CCTV 달아서 감시하기, 학생들의 선행과 악행(?)을 벌점으로 관리하기, 게다가 스쿨폴리스(학교지원경찰관 제도)까지, 이건 뭐 감옥이 따로 없다. 가정은 가정대로 초비상이다. 호신술 학원과 웅변 학원이 호황을 맞고, 핸드폰의 위치추적 기능은 물론이고, 학교폭력 피해를 대비한 보험 상품에 드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는데 여념이 없다.

하지만, 이런다고 문제가 해결될까. 제도와 법률에 의거하지 않고는 방법이 없는 걸까. 아니, 모든 문제를 제도와 법으로 해결하려는 그 발상이 어쩌면 폭력의 근원은 아닐까. 폭력을 표면적인 현상으로 간주한다는 점에서 말이다. 솔직히 말하자. 학교 안에서 모든 관계는 붕괴되었다. 사제관계? 그런 건 사라진 지 오래다. 교사들에게도 학생들에게도, 학교는 ‘무서운 공간’ 아니면 ‘따분한 공간’이 되었다. 학교가 붕괴된 상태에서, 제도가 학원폭력을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건 순진한 발상이다.

진짜 문제는, 우리가 “학교”를 대신할 만한 대안과 비전을 사고하지 못한다는 점이 아닐까. 우리의 교육이 청소년들의 행복, 자신의 노력으로 쟁취해야 할 자존감의 함양을 도외시한다는 사실이 아닐까. 자신에 대한 자존감 및 타인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능력을 키우도록 돕기는커녕 자폐적인 나르시시즘을 부추기는, 부모들의 맹목적 자식사랑과 성과주의 교육이 진짜 문제의 원인은 아닐까.

그런 점에서 보면 청소년들은 모두 피해자다. 친구를 장난삼아 때렸다는 “가해자”도, 개처럼 얻어맞으면서 세상을 향해 저주를 퍼붓다가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하는 “피해자”도, 출구를 찾지 못하고 앓는 피해자들이다. 지금 10대는 죽을 만큼, 남을 죽이고 싶을 만큼 아프다. 그들이 아프기에 우리도 아프다.

중국현대문학가 중 루쉰은 집단의 상시적인 폭력의 가해자와 피해자가 자신의 영혼을 스스로 마비시켜 가는 모습을 [아큐정전]이라는 소설로 그려낸 적이 있다. 웨이장이라는 마을의 막노동꾼 아큐는 동네북이다. 마을 사람들도 아큐도 이유가 있어서 폭력을 가하거나 폭력을 당하지 않는다. 이유가 없기에 쇼킹한 것이 아니라, 폭력이 아큐를 비롯해 마을 사람들 전체를 비인간적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아큐! 이것은 자식이 애비를 때리는 게 아니라 사람이 짐승을 때리는 거야. 네 입으로 말해 봐! 사람이 짐승을 때리는 거라고." 아큐는 양손으로 변발의 머리꼭지를 잡고, 머리를 비틀며 말했다. "벌레를 치는 거야! 됐어? 나는 벌레야. 이래도 놓지 않겠어?" 벌레라고 했건만 건달들은 결코 놓아주지 않는다. 늘 하던 대로 가까운 데 아무 데나 대고 퍽퍽 대여섯 번 머리를 찧고 나서야 만족하여 의기양양해 돌아가는 것이었다. 놈들은 이번에야말로 아큐도 혼이 났겠지 하고 생각했다. 그러나 10초도 지나지 않아 아큐도 역시 만족하여 의기양양해 돌아가는 것이었다. 그는 그야말로 자신을 경멸할 수 있는 제1인자라고 생각하는 것이었다. '자신을 경멸할 수 있다'는 말을 생략하면 남는 것은 '제1인자'라는 말이다. "네 까짓 것들이 다 뭐냐?"(루쉰, [아큐정전])

학교붕괴를 외면하고 있는 사이에, 우리는 아큐와 같은, 그리고 아큐를 집단적으로 폭행하는 또 다른 아큐 같은, 무감각하고 비인간적인 “벌레”가 되고 있는 게 아닐까.

어느 기사에 의하면 10대는 친구와의 수다, 가족과의 살가운 대화, 맛있는 음식, 애완동물과의 스킨십만으로도 행복감을 느낀다고 한다. 10대의 소소한 행복, 이것조차도 지켜주지 못할 정도로 우리는 무능한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