子曰君子有三戒

자    왈    군    자    유    삼    계

少之時血氣未定戒之在色

소    지    시    혈    기    미    정    계    지    재    색

及其壯也血氣方剛戒之在鬪

급    기    장    야    혈    기    방    강    계    지    재    투

及其老也血氣旣衰戒之在得

급    기    노    야    혈    기    기    쇠    계    지    재    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가 경계해야 할 세 가지가 있으니

젊을 때는 혈기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이므로 경계해야 할 것은 (여)색에 있다.

장성해서는 혈기가 바야흐로 굳세어지므로 경계해야 할 것은 싸움에 있다.

늙어서는 혈기가 이미 쇠하므로 경계해야 할 것은 탐욕에 있다.

 

-[論語] 제16 계씨편, 7장-

 

    기운을 쓰는 방법이 정착되고 뜻 하는 바를 분명히 하고 나면 고집을 생기기 쉬우므로 다른 사람들의 뜻과 부딪히는 것, 생각을 고정시키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또 기운이 약하고 쇠하면 채우고 싶어 하는 마음이 커지기 때문에 욕심 부리기 쉽다.

   그런데 어찌 젊었을 때만 혈기가 요동치고 불안하다고 여색에 빠진다고 할 수 있을까. 일생 전체의 흐름 속에서는 이러한 단계들이 있을 수 있겠으나, 기운을 쓰는 법은 반드시 나이에만 따른 것이 아니다. 나이를 먹어도 내가 쓰는 몸의 기운을 한 군데에 머물게 하지 못하면 쉽게 들썩이고 미혹되는 게 많아서 색에 빠지기 쉽게 된다.

(4) !!!.jpg

   끊임없이 움직이고 변하는 것이 우주의 원리이니, 자신의 몸과 정신 상태를 돌아보고 때마다 경계해야 한다. 그래서 공자께서는 배움에는 不息(불식) 즉, 쉼이 없다고 했다. 돌아보고 또 돌아보며, 의심하고 또 의심하여 배움을 그치지 말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