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JPG 
■ 봄바람 난 조군과 아이1, 아이2는 바람이 아니라 바닥을 기고 있다고.
     정든 낙산재를 뒤로 하고 한 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