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미... 이게 다 우리 거라면!!

문호리의 누군가네 밭에서
영실씨 어머니가 키우시고
보들 및 유미가 수확한

고, 구, 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