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도봉씨 어느새 녹음이 짙다.

IMG_0466.jpg IMG_0469.jpg
봉오리를 펼치기 직전도 있고



IMG_0471.jpg
자세히 봐야 여러 꽃이 모여서 하나의 꽃을 이룬...생강꽃이었나? 기억안남 -_-; 여튼.. 이뿌다! 하면서 우이암을 오르면
 

IMG_0480.jpg

꺄~오~ 유비군자! 여절여차여탁여마! 자운봉 유비군자!

IMG_0476.jpg

땡겨봐도 멋지고 멀리봐도 쳐다봐도 멋지고 직접 가봐도 멋지고 이리봐도 멋지고 저리봐도 멋지고...

IMG_0491.jpg

이러니 고황에 병이 들어 고치기 어렵도다. ㅋㅋ 

IMG_0474.jpg

게다가 오봉은 덤으로 멋지다.

   IMG_0486.jpg

우이암 정상에서, 한쪽은 넘실넘실 푸른산, 한쪽은 자욱한 안개.....사진기가 없었으면 아마도...지필묵을 챙겨들었을거야!ㅋ

IMG_0493.jpg

그 안개를 등지고 성모상이? ㅋㅋ 우이암을 넘어서 무수골로 내려오는 길은 처음이었는데 훌륭해!.
 
   IMG_0499.jpg
 무수골에서 내려오는 길에 도봉산 실세를 만나다. 
 독수리같은 까마귀!  암수서로 정답구나!  념아지독 수기여귀 -_-;천석고황에 염장질이로다!
IMG_050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