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당을 연상시키는 작은 탁자가 촘촘히 놓여 있는 강의실은

수강생으로  꽉 차 있었다. 방석과 간식을 챙겨서 자리에 앉고

곧 이어 강의가 시작되었다

차분하면서도 위트에 넘치는 강의가 시작되었다.

 

먼저 노자와 도덕경에 관한 배경설명을 해 주시고

도덕경 텍스트 강의가 시작되었다

 

나는 "도가도 비상도" 로 시작하는  도덕경의 첫 문장을  처음 접한것은

이십년도 족히 넘은 것 같다. 처음에 "무슨 뜻일까" 하고 궁금했었다.

그리고 매번 접할때 마다 무슨 뜻인지 궁금하다. 풀이를 매번 보고

숙고도 해 보았는데도  나는 아직 "무슨 말일까" 하는 마음이

먼저 든다. 그리고 나는 그 의문이 일어나는 게 좋다.

뭔가 잔잔한 존재감이 내안에서 일어나는  것 같아서  좋다.

내가 누군지 찾고자 하는 마음이 아직 사라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검증받은 느낌이다.

 

오늘은  특히 인상적이었던 문장은

 

"똑똑한 사람을 높이 치지 않아야 경쟁에 휘말리가나 다투지 않게 된다."

 

였다.

 

진리는  위안이 필요한 때에는  위안이 되기도 하는 것 같다.

위안이 된다.

 

담주에는 텍스트를 잘 읽고 가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