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는  에세이 발표가 있었죠 

모두들  파이널 에세이 때  좀 더 보충해야할 것들을 

확실히 가져가셨겠죠?ㅋ 


이번주는  스티븐 호킹,레오나르드  믈로디노프의 위대한 설계를 다 읽습니다 .

발제는 저와 예진샘 입니다.

간식은 지지난주 발제이셨던  우진샘과 세준샘입니다. 

그럼 현충일이지만ㅋ  열심히 셈나 해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