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뢰즈 두 번째 세미나를 끝마쳤습니다!

 

감이당에서 공부하시는 주란쌤과 선민쌤,

굿모닝 인문학에서 공부하시는 창순쌤,

공지 보고 직접 찾아오신 혜린쌤이 새롭게 함께 하셨습니다.

 

다들 반가워요^_^

 

 

 

 

그리고....

제가 사실 라캉 후기를 길게 정리했는데.....

날아가버렸네요.....ㅠㅠ 헝헝...

 

다시 쓸 기력은 없고, 이번주는 패스! 할게요:-)

 

 

 

다음 주는 <How to Read 라캉> 끝까지 읽어옵니다!

발제는 주란쌤,

간식은 병철오빠입니다.

 

다음주에 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