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식 첫번째 시간이었습니다! 다들 어떠셨는지요?

베르그손을 만났던 것은 전생의 일처럼 까마득합니다. 하루하루 다르네요. ㅠ.ㅠ

'유식'이란 글자 하나부터 뭔 뜻인지 알기도 바쁜데  자꾸 베르그손을 떠올리려니까...

미춰버리겠네요.  ㅠ.ㅠ 

암튼 각자 "상기" 잘해서 베르그손이란 존재.. 잊지 맙시다.

파이널 에세이 때 또다시 피보지 않으려면..

채운샘이 던져준 문제,

"베르그손에게 자유와 윤리, '유식무경'이 윤리적일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서

미리 고민하기!

 

*다음 주에 읽을 것들이 꽤 많아요.

1)<유식의 구조>  2장 (발제: 수영)

2)<유식삼십송 풀이> p.207까지 (발제: 구우)

3)<성유식론> 2장(~p.183)까지 (발제: 옥상)


*공통과제에 들어갈 내용

-유식唯識의 뜻

-유식무경(唯識無境)

 

*암기해야 할 것들

-8識

-<유식의 구조>   pp.108~109 : [100법의 내용] 중 <'심소의 번뇌'에서>에 해당하는 부분까지

 

**간식 :  옥상 & 지영언니

 

그럼 일주일 후에 만나요! ^^